초여름날의 향기나는 산책

5월 6월, 국립아시아문화전당 투어

5월과 6월,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이하 ACC)에는 특별한 투어가 있다. 초록이 둘러싼 늦봄과 초여름의 반짝거림과 청량함을 느낄 수 있는 <초록초록 ACC 산책>이 그것이다.

<초록초록 ACC 산책>은 해설사와 함께 초록으로 가득 찬 ACC를 산책하며 주요 공간과, 조경, 공공미술을 둘러보는 도보 투어 프로그램이다. ACC를 거닐며 건축물의 형태와 기능에 따라 공원으로 조성된 공간들과 산책길에서 만나는 전당의 꽃과 나무, 거기에 공공미술 작품들까지 ACC 이곳저곳을 재미난 이야기와 함께 즐길 수 있다.

민주평화교류원 앞 벤치
민주평화교류원 앞 벤치

초록이라는 단어가 가진 기분 좋은 설렘을 가지고 산책이 시작되는 오후 4시가 되기를 기다린다. 산책 시작 시간보다 조금 일찍 도착해 둘러본 ACC는 초여름 녹음의 청량감으로 눈부시게 반짝이며 방문자들에게 인사를 건네고 있었다. <초록초록 ACC 산책>은 민주평화교류원의 방문자센터에서 시작한다. 민주평화교류원 일대는 옛 전남도청 본관, 회의실, 별관 등 6개의 보존건물이 있는 광주 정신이 깃든 곳으로 근현대사의 역사적 흔적이 남아있는 공간이다. 특히 광주의 아픈 역사를 지켜본, 그리고 여전히 그 자리에서 현재를 지켜보고 있는 ‘목격자 나무’를 바라보며 그 시절의 투쟁과 그 투쟁을 통해 지금을 누리고 있는 나를 돌아본다.

「Victory!(승리!)」 왕두(Wang Du) 作
「Victory!(승리!)」 왕두(Wang Du) 作

민주평화교류원 일대에서 시작한 산책은 해설사의 이야기와 함께 플라자 브릿지를 건너 하늘마당으로 옮겨간다. 하늘마당으로 건너가기 전 플라자 브릿지에 잠깐 멈춰섰다. 저 멀리 무등산이 한 눈에 들어온다. ACC는 주요시설들을 지하에 배치하여 옛 전남도청과 무등산이 가려지지 않도록 설계되었다고 하는데 그 곳에 서서 무등산을 보니 그 말이 이해가 된다. 무등산을 잠깐 바라보다 플라자 브릿지 아래로 눈을 돌리자 ACC를 대표하는 공공미술 작품인 왕두(Wang Du) 작가의 <Victory!(승리!)>가 보인다. 여기서 V는 민주주의 자유의 승리를 쟁취한 도시 광주를 나타내며 앙상하게 드러난 뼈는 이를 위해 희생된 5·18 희생자들을 의미한다고 한다.

하늘마당 잔디에서 초여름 날씨를 즐기는 사람들
하늘마당 잔디에서 초여름 날씨를 즐기는 사람들

플라자 브릿지를 지나 하늘마당으로 건너가니 초여름 날씨를 즐기는 사람들로 북적였다. 하늘마당은 광주시민들이 사랑하는 장소로 가족들과 푸른 잔디에 누워 햇살을 즐기고, 친구와 앉아 도론도란 이야기를 나누고, 음식과 음악으로 피크닉을 즐기며 계절의 변화를 느낄 수 있는 초록빛의 시원한 잔디가 파란 하늘을 이고 드넓게 펼쳐진 공간이다. 또 도심 속 아름다운 노을을 구경할 수 있는 공간이기도하니 길을 걷다 노을이 지는 시간이면 잔디에 앉아 잠깐 쉬어가도 좋을 것 같다. 하늘마당을 지나 문화창조원으로 내려가기 전 ACC 옥상정원에 놓인 70여개의 채광정이야기도 흥미로웠다. 옥상정원 채광정은 ACC 읍성의 돌 모습을 재현한 것으로 낮에는 정원의 자연광을 지하 건물로 내려 보내고 밤에는 반대로 건물 안 불빛을 옥상 정원으로 올려 보내는 빛의 통로로 이용되고 있다고 한다.

옥상정원에서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문화창조원으로 내려가면 위에서 보았던 너른 정원의 느낌이 더 생생하게 느껴진다. 무등산의 식생을 참고하여 조성되었다는 ACC 조경은 인위적인 손질보다는 자연스럽게 보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한다. ACC 건립공사 때 나온 정원석들도 함께 배치되어 이러한 느낌을 잘 전달해준다. 멀리서도 해설사의 설명을 들을 수 있는 가이드수신기를 손에 쥐고 안쪽에 숨어 있는 나무와 꽃을 보러 살짝 다른 길로도 들어가 본다. 예기치 못한 곳에서 마주한 다양한 수목들이 만들어낸 그늘과 바람에 흩날리는 꽃과 나뭇잎 풍경에 “산책오기를 잘했다!”라는 말이 입 밖으로 터져 나왔다.

「나비분수」
「나비분수」

나비가 춤을 추듯 뿜어내는 음악분수인 나비분수대가 있는 작은 정원은 아시아 문화의 가치가 나비처럼 들로, 산으로 널리 퍼져나가기를 기원하는 의미를 담았다고 한다. 예술극장 극장1 외부의 빅도어 앞에서 설명과 함께 ≶초록초록 ACC 산책>이 마무리되었다. 7월에는 예술극장 빅도어 대형스크린을 통해 야외에서 영화를 감상할 수 있는 ACC 빅도어시네마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다고 하니 기대된다.

무수한 초록잎에 얼굴을 마주하고 수선화, 장미, 이팝나무, 작약 등 흐드러지게 피어난 이 계절의 꽃향기를 맡으며 ACC 이곳저곳을 걷다보니 40분의 시간이 어느새 훌쩍 지나가 있었다. 서서히 뜨거워져가는 초여름 햇살에 살짝 맺힌 땀을 식혀주는 도심 속 숲을 찾아 떠난 ≶초록초록 ACC 산책>은 일상 속에서 짧지만 긴 휴식을 느낄 수 있는 귀한 시간이었다.

<초록초록 ACC 산책>은 매주 수요일, 토요일, 일요일 오후 4시에 시작한다. 이 계절이 지나면 다시 1년을 기다려야 하니 6월 26일까지 진행되는 산책을 놓치지 말고, ACC 누리집(www.acc.go.kr)을 통해 예약하자. ACC는 초록내음 나는 초여름 산책을 시작으로 또 다른 계절의 산책도 준비 중이다. 9월~10월 초가을에는 알록달록 ACC 산책(가제), 11월 초겨울에는 소복소복 ACC 산책(가제)으로 계절을 느끼며 ACC를 알아가는 시간을 만드는 중이니 기대해도 좋을 것 같다.





by 박하나
play.hada@gmail.com
사진
ACC 제공
광주광역시
상상의 나라로 떠나요!
아시테지 국제여름축제는 국내외 우수 아동청소년연극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한국 최대 규모의 아동청소년을 위한 공연예술축제이다. ACC에서는 ‘2022 아시테지 국제여름축제 in ACC’로 두 개의 어린이 공연을 선보였다.
청소년들, 공연기획자·사운드 아티스트 꿈 키우다
24일 오후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문화교육동. ‘여름방학 ACC TEEN 예비 전문인 교육’ 공연기획자 과정 마지막 일정이 한창이었다. 중학생과 고등학생으로 구성된 공연기획자 과정 참여자들은 각자 모둠에서 기획한 공연을 발표하기에 앞서 발표 대본과 PPT를 만드느라 머리를 맞대고 있었다.
밤에 더 뚜렷해지는 여름의 색과 선율 속으로 떠나자!
언제나처럼 여름은 뜨거운 태양 아래 타오르는 아스팔트, 긴 장마와 거센 태풍, 그리고 무더운 열대야를 주는 사계절 중 가장 다이내믹한 계절이다. 그래서인지 여름은 자세히 들여다볼수록 즐길 거리와 소소한 일상, 멋진 풍경들이 다양하게 존재한다. 그중 달빛 아래 여름밤이 주는 낭만은 오래도록 긴 여운을 남기며 간직된다.
미리 만나는 아시아 문학 : 아시아의 끝나지 않은 전쟁
오키나와를 떠올리면 아주 오래전 스치듯 보았던 드라마의 화면이 떠오른다. 바다를 가로지르는 긴 다리 위를 스포츠카를 타고 달리는 여자 주인공의 모습이, 특히 빛나는 보석같이 아름다운 바다가. 맑은 날에는 멀리 대만이 보이는 일본 최남단에 위치한, 눈이 시리게 푸르른 이국적인 바다와 하늘, 태양빛에 반짝이는 모래사장이 눈부신 아름다운 섬 오키나와.
‘민주·인권·평화 가치를 미래 세대에 전하다’
‘ACC 민주‧인권‧평화 콘텐츠 공모전’은 5‧18민주화운동을 기념하며 민주‧인권‧평화 가치를 확산하고자 지난 2018년 시작했다. 올해 5회째를 맞는 이번 공모전의 주제는 ‘미래에서 온 소식 민주·인권·평화’로 우리가 꿈꾸는 미래 세대의 민주·인권·평화 가치를 대한민국과 아시아, 전 세계로 잇는 희망적 이야기를 담는 내용이다.
세계를 향한 아시아 문화의 창! 다양한 아시아의 문화를 만날 수 있는 공간
2015년 11월 개관으로부터 벌써 7년째를 맞이하고 있는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이하, ACC)은 누구에게나 언제나 활짝 열려있는 휴식 공간이자 시민들에게 사랑받는 문화사랑방이 되고자 한다. 특히, ACC는 새로운 유형의 아카이브1) 공간으로서 아시아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복합문화공간인 라이브러리파크(Library Park)를 운영하고 있다. 이곳에는 ACC의 상설 공간으로 휴식과 자유로운 소통이 가능한 북라운지 및 커뮤니티라운지 공간, 아시아 문화 관련 전문 도서가 중심이 된 도서 열람 공간(도서관), 소장 아카이브의 전시 체험/열람 공간(박물관), 전문 영상 상영 및 공연이 진행되는 극장3 등이 자리 잡고 있다.
디지털 시대, 지구를 사유하는 법
최근 몇십 년에 걸쳐 인간과 자연의 관계에 매우 중대한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 지구 온난화로 인한 급격한 기후변화, 산업혁명 이후의 환경오염과 생태계 파괴로 인해 무작정 앞만 보고 달려온 인류는 마침내 위기에 직면했다. 이제 인류와 지구의 관계를 다시 생각해 봐야 할 때다.
민중미술이 동시대미술로 변모…흐름과 현재를 짚다
현실이 마주한 문제에 주목한 ‘민중미술’. 한국발 예술인 ‘민중미술’의 흐름과 현재적 의미를 살펴보고 앞으로의 방향성을 모색하는 전시가 펼쳐지고 있다. 한국 민중미술 특별전 ‘다면체 미로 속의 진동’이라는 타이틀로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이 문화창조원 복합전시 5관에서 6월 30일부터 8월 15일까지 선보이는 전시다. 이 전시에서는 1부 아카이브전과 2부 동시대작가전 등 총 2부로 나눠 민중미술을 조명한다. 웹진ACC 이슈&뷰를 통해 이번 특별전을 들여다보았다.
베케, 일곱 계절을 품은 아홉 정원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이 동시대·아시아·문화예술을 주제로, 각 분야 전문가를 초빙하여 진행하는 상반기 ‘ACC 인문강좌’가 이달 7월까지 선보인다. 4월부터 매달 마지막 주 수요일 오후 7시에 열린 ACC 인문강좌는 무료 관람으로 그동안 동물 이야기, 지속 가능한 디자인, 정원의 역할을 다루었다. 남은 한 개의 주제인 재난과 치유는 7월 27일에 진행된다.
향수는 기억을 남기고, 시는 마음에 남는다.
여름은 다양한 색들의 계절이다. 짙고 청량한 하늘과 더없이 푸른 나무, 흐드러지게 피어난 형형색색의 꽃, 밝고 경쾌한 색의 옷을 입은 사람들까지 6월이 되면 여름의 색들이 자기 자리에서 풍성하게 피어나기 시작한다. 모두가 지금을 기다렸다는 듯이 뜨거운 태양빛 아래 각자의 색들을 드러내 보인다. 그리고 여름을 기다린 다채로운 색들만큼이나 이 계절을 개성 있는 색으로 물들일 주인공이 또 하나 있다. 바로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이하 ACC)의 가 그것이다. 지난해 인기리에 진행되었던 가 올해는 더욱 특별한 체험들로 채워져 로 돌아왔다. 는 해설사의 해설과 함께 주제별 다양한 아시아 문화를 체험해 보는 오감만족 투어 프로그램으로 다채로운 여름의 색깔만큼이나 개성 있는 가 올여름 시작한다.